두달의 공백기간을 깨고…

요즘 다가오는 논문 제출날짜에 옆도 둘러보지 못하는 시간을 보내고 있다.
아내가 이것 때문에 나보다도 더 신경쇠약에 걸리지 않을까 내심 걱정이다.
사랑하는 아내에게 매순간 감사하며 하루 하루를 보내고 있다.
아내에게 환한 웃음을 안겨줄 날을 생각하며, 논문준비를 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