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의 도시 파리에서 예술작품 검열이라…

지난 주 파리 보자르 전시에서 중국작가인 Ko Siu-Lan 의 작품이,
교장의 단독 결정으로 철수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Ko Siu-Lan 의 작품은 “TRAVAILLER”(일하다) “GAGNER”(벌다) “PLUS”(더 많이) “MOINS”(더 조금) 의 4개의 단어로 구성되어 있다.
이 단어들은 현 프랑스의 대통령인 사꼬지가 대선 후보때의 슬로건인 “Travailler plus pour gagner plus” 에서 영향을 받아 가져온 것들이다.
뜻을 의역해보면 “돈을 많이 벌려면 많이 일을 해라” 쯤으로 해석할수 있다.

Les bannières de l'artiste chinoise Ko Siu Lan sur la façade des Beaux-Arts à Paris, le 10 février 2010 © AFP

이 네개의 단어는 두 단어씩 두개의 플랜카드의 양면에 부착되어 파리 보자르의 외벽에 설치되었었다.
이 단어들을 각기 다른 순서로 나열해 보면 아래와 같이 문장을 구성해 볼수 있다.

  • Gagner Plus Travailler Moins
  • Travailler Plus Gagner Moins
  • Travailler Moins Gagner Moins
  • Travailler Plus Gagner Plus
  • Plus Gagner Plus Travailler
  • Moins Gagner Plus Travailler
  • Moins Travailler Moins Gagner
  • Plus Travailler Plus Gagner
  • Plus Gagner Moins Travailler
  • Plus Travailler Moins Gagner

이 사건의 전말을 살펴 보면 이렇다.
“Le week-end de sept jours” 전시에 초대된 Siu-Lan 이 2월 12일 금요일의 전시 오픈닝에 앞서
수요일 오전에 본인의 작품을 학교 외벽(센느강변쪽의)에 설치해 놓고, 지방을 다녀온 사이의 시간에,
즉 수요일 오후에 작가에게 학교측의 아무런 통보도 없이 작품을 철거해 버렸다.
그날 저녁 전시 기획자인 Clare Carolin 에게서 한통의 메일을 받게 된다.
그녀가 밝힌 메일 내용를 살펴 보면 현재 보자르가 교육부의 지원을 다시 조정하는 기간이라,
대통령(사코지)의 심기를 상하게 한만한 작품을 학교 외벽에 부착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란 내용이 담겨져 있다.
전시 기획자가 작품을 학교 외벽이 아닌 내부에 설치하는 것을 권하였지만,
작가는 이를 받아 들이지 않고, 법적 소송을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이 사건을 단지 예술학교 교장이 국가 행정부의 지원을 계속해서 받기 위한 아부정도의 일로 취급하고 넘어가도 될 단순한 문제로 생각해도 별로 이상할게 없는 일이다.
하지만, 이 사건은 프랑스의 모든 미디어(텔레비젼, 신문)들의 큰 이슈꺼리로 만들었다.

사건을 좀 더 살펴 보자.
먼저, 이 일이 일어난곳이 검열의 나라 중국도 아닌, 자유주의 국가인 프랑스에서 그것도 프랑스의 예술학교로서 가장 높은 위상을 자랑하는 파리 보자르에서 이 일이 일어났다는 것이다.
또한 이 일의 중심에 있는 작가 Ko Siu-Lan의 국적이 중국이라는 것에 있다.
Ko Siu-Lan는 이번 전시에만 이런 작품을 출품한 것이 아니라 예전부터 단어들을 이용한 작업을 해 오고 있다.

각 신문의 해당 기사의 댓글들을 살펴보면 흥미로운 글들을 여럿 발견할 수가 있다.
지난 중국에서 전시에서 그녀의 작품에 대해 중국정부의 아무런 제재도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프랑스에서 이런 일이 일어 난 것에 대해 현 프랑스의 예술계를 비판하는 프랑스인도 있으며,
예술학교 교장을 두둔하는 글을 남기는 사람들의 글을 보면,
심지어는 “어디에 예술작품이 있는가?” “예술작품을 무엇을 하는가?”란 댓글들도 볼 수 있다.

13일 토요일 문화부 장관(Frédéric Mitterrand)의 요구에 따라 철거된 작품을 본래의 위치에 다시 설치되었다.

미디어 링크
http://news.google.com/news?hl=fr&ned=&q=Ko+siu+lan

Loading
Center map
Traffic
Bicycling
Transit

현대 사회에서 정치와 문화는 따로 떼어놓고 생각할 수 없을 정도로 더욱 가까워져 있다고 생각한다.

이번 사건에서도 미디어가 중요한 위치에 놓여져 있다는 것을 더욱 분명하게 느낀다.

이런 미디어에 의해 생산된 기사들에 댓글을 달아 놓은 우파 성향을 지닌 사람들의 비아양거리는 식의 질문들에 대한 답은 이미 분명하게 나와 있다. 예술은 저 높은 곳에 있지 않고 바로 우리 눈앞에 있다. 예술작품은 더 이상 그냥 바라보이는 것에 머물어서는 안되며, 대중에게 스스로 한 발짝 다가서는 형태로 그 정의가 내려져야 한다. (그것의 의도가 어떤것인지와는 상관없이…)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